특허괴물

특허괴물 삼성전자 노린다
수요일 업계 분석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특허 트롤이라고도 알려진 NPE(Non-Practice Entity)의 표적이 되어가고 있으며,

이들은 유사한 기술에 대한 특허를 기반으로 로열티를 요구하며 기술 대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특허괴물

먹튀검증커뮤니티 최근 삼성전자가 지적재산권 관리를 담당했던 전임 간부로부터 소송을 당한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한국

기업들이 특허괴물들의 손쉬운 먹잇감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분석가들은 한국 기업들이 지식재산 면에서 세계 1위인 만큼 앞으로도 계속 소송에 휘말리게 될 것이며, 보유 특허가 많을수록

이에 대한 소송도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more news

NPE는 특허권을 보유한 회사 또는 개인입니다.

NPE는 제조에 참여하거나 지적 재산을 사용하는 대신 특허 트롤링을 통해 이익을 얻거나 협상을 통해 라이선스 거래를 모색합니다.

한국지식재산보호원 자료에 따르면 삼성은 2017년부터 2021년 5월까지 미국에서 403건의 특허 침해 소송을 당했다.

같은 기간 LG전자가 199건, 한화와 현대차가 각각 가담했다. 11건, SK하이닉스 7건.

삼성이 최근 진행 중인 소송은 안승호 전 삼성전자 부사장이 이끄는 회사가 제기한 특허 소송이다.

임원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삼성전자 변리사에서 근무한 미국 변리사다. 퇴사 후 미국 기업인 Staton Techiya LLC와 손잡고

시너지 IP라는 NPE를 설립하고 10건의 특허 소송을 제기했다.

특허괴물

삼성이 수많은 소송에 휘말렸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은 특히 회사의 특허 관리를 총괄했던 전임 임원이 직접 관여했기

때문에 이례적이었습니다.

안씨가 주장하는 특허 기술은 주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무선 이어폰, 빅스비 인공지능 플랫폼에 적용된 무선

오디오 기술과 관련된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소송은 미국 텍사스주 법원을 통해 공개됐다”며 “현재 진행 중인 법적 분쟁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IT업계 한 관계자는 “반도체, 스마트폰, TV, 가전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는 한국의 기술기업(특히 삼성)이 특허괴물들의

손쉬운 표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허 기술.

한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이 특허를 많이 확보하면서 소송이 늘고 있다. 더욱이 삼성은 휴대폰, 칩 등 많은 IT 분야에서 가장 많은

점유율을 점유하고 있어 NPE의 주 타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기업들은 이러한 소송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사내 특허 관리 조직을 강화하고 다양한 사업 분야의 글로벌 기업과

크로스 라이선스를 체결하는 등 방어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경희대학교 법학 교수인 Ryan Song은 특허 관련 권리를 보호하는 것은 미국과 유럽과 같은 서구에서 사업을 하는 데 있어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 기업들은 특허 침해에 대한 조치를 강화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