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통증에도 공동 선두 올라선 고진영… 최종 라운드서 올해의 선수 타이틀 경쟁


국민일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