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터의 일기: 부룬디의 대규모 무덤에서

리포터의 일기: 부룬디의 대규모 무덤에서 용서 찾기

‘아버지의 죽음에 슬픔을 느끼지만, 마침내 그의 유해를 보게 되어 기쁨을 느낍니다.’

리포터의 일기

토토 광고 1995년 기숙사에서 잠을 잤을 때 학교 친구가 나를 찔렀을 때의 흉터가 여전히 오른손에 있습니다. 그는 몇 년 전에 형제들이 살해된

투치족이었습니다. 슬픔 속에서 그는 나를 후투족이라고 비난했다. 나는 그 칼날을 흡수할 만큼 충분히 두꺼운 담요에 내 인생을 빚지고 있습니다.

네, 부룬디는 문제가 많은 곳입니다. 지난 1년 반 동안 수천 개의 공동 묘지가 발견된 것은 특히 인구가 불과 몇 백만에 불과한 작은 나라에서 그

사실을 분명히 합니다.

무덤에는 수십 년 동안 우리나라에 상처를 준 대량 학살의 희생자들이 있습니다. 이웃 르완다에서와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후투족이나

투치족이라는 민족적 배경으로 인해 사망했지만 여기에서의 살인은 덜 주목받았습니다.

이제 죄수복과 고무 장화를 입은 무덤 파는 사람들이 마침내 사망자를 식별하고 문서가 제대로 기록되지 않고 제대로 인식되지 않은 집단 학살

범죄가 발생한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유적을 뒤지고 있습니다.

리포터의 일기

이러한 노력은 아파르트헤이트가 끝난 후 남아프리카에 설립된 것과 같은 진실화해 위원회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아이디어는 2000년에

넬슨 만델라가 중재한 평화 협정의 일부로 구상되었지만 작업을 시작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2020년 1월부터 나는 위원회를 따라가며 전국의 무덤을 방문하고 만행을 기록했습니다. 나는 몇 가지 놀라운 것을 보았습니다.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하는 살인마.

그러나 위원회가 과거에 대해 매우 필요한 빛을 비추고 있는 동안 오래된 상처도 다시 열리고 있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그 과정이 우리의 치유를

돕기보다는 분열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믿습니다.more news

위원회는 부룬디가 유럽 강대국에 의해 처음으로 식민화되었던 19세기부터 이곳에서 활동한 마지막 반군 그룹이 정부와 휴전에 서명한

2008년까지의 잔학 행위를 조사해야 합니다.

비평가들은 이 기간이 2015년 이후 저질러진 범죄를 무시한다고 말합니다. 그 해에 사망한 우리의 전 대통령 피에르 은쿠룬지자가

논란의 여지가 있는 3선에 당선되어 시위, 탄압, 약 400,000명의 부룬디인의 이주가 촉발되었습니다.

다른 이들은 수색대가 투치족 희생자보다는 후투족, 특히 1972년 집단 학살로 사망한 후투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한다. 위원회는 편견을

부인하지만, 전 후투족 반군 단체인 우리 집권당과의 긴밀한 연결은 일부 사람들이 그 동기에 의문을 제기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우리는 모두 전쟁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부룬디의 학자인 르네 르마르샹(René Lemarchand)은 한때 이렇게 썼습니다.

1995년에 내 삶에 대한 그 시도는 죽음에 대한 나의 유일한 브러시가 아니었습니다. 1996년에 투치족 군인들은 우리가 후투족 반군이라고 주장하

면서 나와 내 친구들을 길가에 세웠다. 그들은 우리를 2미터 간격으로 눕게 했습니다. 그러자 장갑차 한 대가 앞으로 다가와 내 친구들을 하나씩 짓밟아 죽였습니다.

지나가던 프랑수아 음베셰루부사(François Mbesherubusa)라는 현지 투치족 남자 덕분에 살아남을 수 있었습니다. 그는 내 아버지를 알고 군인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Désiré는 내 아들과 같습니다. 그를 풀어주어야 합니다.” 내 친구 Bigirimana, Yohani, Gerard는 운이 좋지 않았습니다. 그들의 죽음은 25년이 지난 지금도 저를 괴롭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