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구 1·2위 대결… “부담스러운 상대” “노련하더라”


국민일보

Source